접속자 : 85 (회원 0)  전체순위 출근기록  오늘 127 어제 185 최대 1,215 전체 1,612,925  
클릭하시면 MAIN PAGE로 이동합니다.
설교/상담찬양AG자료기독교교육도서실세미나선교/교회결혼/가정미디어씨니어코너성경대학열린마당
그룹
  AGKDCED LOGIN
  
  
  ID저장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결혼과 가정
건강 의학 정보
보험(연금) 정보
저소득 생활보조
웃음보따리
싱글 성인 사역 (Single Adult Ministry)
어린이 동요실
어린이 동화실
은퇴자 관련 정보
어린이교육
한국전통배우기
아버지
어머니
남편
아내
유태인의 유머
좋은 글
듣고싶은 노래
문화산책
도움이 되는 글
건강 체조
어린이 방/Children's Room
어린이 노래/Chilren's Song
추천도서
영화산책
웨딩마치
세계명소 산책
할머니-할아버지
HOME  >  결혼/가정  >  아버지 
 
작성일 : 12-10-31 14:30
며느리의 두 개의 휴대폰
 글쓴이 : admin
조회 : 3,161  
내게는 핸드폰 두 대가 있다.
한 대는 내 것이고 다른 하나는
하늘나라에 계신 시어머님 것이다.
내가 시부모님께 핸드폰을 사드린 건 2년 전.
두 분의 결혼 기념일에 커플 핸드폰을 사드렸다.
문자기능을 알려 드리자 두 분은 며칠 동안
끙끙대시더니
서로 문자도 나누시게 되었다.

그러던 올 3월 시어머님이 갑자기
암으로 돌아가셔서
유품 가운데 핸드폰을 내가 보관하게 되었다.
그러고 한 달 정도 지날 무렵.
아버님이 아파트 경비일을 보시러 나간 후
'띵동'하고 문자메시지가 들어왔다.
어머님 것이었다.

"여보, 오늘 야간조니까
저녁 어멈이랑 맛있게 드시구려."
순간 난 너무 놀랐다.
혹시 어머니가 돌아가신 충격으로
치매증상이 오신 게 아닌가 하는
불길함이 몰려왔다.

그날 밤 또 문자가 날아왔다.
"여보, 날 추운데 이불 덮고 잘 자구려.
사랑하오."

남편과 나는 그 문자를 보며 눈물을 흘렸고
남편은 좀 더 지켜보자고 했다.

아버님은 그 후 "김 여사 비오는데
우산 가지고 마중가려는데 몇 시에 갈까요?
아니지. 내가 미친 것 같소.
보고 싶네" 라는 문자를 끝으로 한동안
메시지를 보내지 않으셨다.

그 얼마 후 내 핸드폰으로 문자가 왔다.
"어미야, 오늘 월급날인데 필요한 거 있니?
있으면 문자 보내거라."
난 뛰는 가슴을 진정시키며
"네, 아버님, 동태 2마리만 사오세요"
하고 답장을 보냈다.

그날 저녁 우리 식구는 아버님이
사오신 동태로 매운탕을 끓인 후
소주 한 잔과 함께 아버님이 하시는
이야기를 묵묵히 들었다.

"아직도 네 시어머니가 문을 열고 들어올 것만 같다.
그냥 네 어머니랑 했던 대로 문자를 보낸거란다.
답장이 안 오더라.
그제야 네 어머니가 돌아가신 걸 알았다.
모두들 내가 이상해진 것 같아
내 눈치를 보며 아무 말도 못하고 있었던 것도 안다.
미안하다."

그날 이후 아버님은 다시 어머님 핸드폰으로
문자를 보내지 않으신다.
하지만 요즘은 내게 문자를 보내신다.

지금 나도 아버님께 문자를 보낸다.
"아버님, 빨래하려고 하는데
아버님 속옷은 어디다 숨겨 두셨어요?"

(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ZzmY&articleno=10575&_bloghome_menu=recenttext#ajax_history_home )


황금알 22회 - 가정불화는 비교에서 온다

 
   
 

광고    배너등록    회원가입    로그인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총회주소: 605 Broad Ave, #205, Ridgefield, NJ 07657 전화 (201)941-1050 팩스 (201)941-1840 / Copyright (c) 2005-2019 by agkdced.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