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속자 : 58 (회원 0)  전체순위 출근기록  오늘 154 어제 191 최대 1,127 전체 1,573,914  
클릭하시면 MAIN PAGE로 이동합니다.
설교/상담찬양AG자료기독교교육도서실세미나선교/교회결혼/가정미디어씨니어코너성경대학열린마당
그룹
  AGKDCED LOGIN
  
  
  ID저장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세미나 자료
북한
컴퓨터 사용 (English)
한글 연구
컴퓨터 자료실
웃음
회의진행법
회의록작성법
창조과학
성령세례
(웹 만들기)
일반상식
복덕방 정보
속담으로 배우는 한글
한국사 1
성서고고학
한국사 2
한국의 인물사
세계의 화제
한문 연구
한국현대사
이런일 저런일
유명 연설
컴퓨터 사용 (한글)
한글타자연습
평양 대부흥
HOME  >  세미나  >  한글 연구 
 
작성일 : 12-10-22 11:19
24년만에… 문장부호 '온점' 사라진다온점 명칭 마침표로 바뀐다
 글쓴이 : admin
조회 : 2,869  
국립국어원 문장부호 개정안

오미환선임기자 mhoh@hk.co.kr입력시간 : 2012.10.22 21:08:20


1988년 한글맞춤법 제정 이후 처음으로 문장부호의 명칭과 용법이 현실에 맞게 바뀔 전망이다. 국립국어원은 22일 문장부호 '.'의 명칭을 '온점'에서 '마침표'로 바꾸고, 여섯 점을 찍는 게 원칙인 줄임표를 석 점(…)만 찍거나 마침표를 세 번 찍는 것(...)도 허용하는 것을 포함한 문장부호 개정안을 발표했다.

국립국어원은 "그동안 마침표는 문장을 끝마친다는 의미로 온점, 물음표, 느낌표 등을 포괄하는 상위 개념으로 쓰였으나, 언어 현실과 괴리가 있어 온점의 명칭을 마침표로 현실화했다"고 설명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 )'의 명칭은 '소괄호'에서'괄호'로, '[ ]'의 명칭은 '대괄호'에서 '각괄호'로 바꾸되 기존 명칭을 병용한다. 또 세로쓰기용이던 겹낫표(『 』)와 홑낫표(「 」)를 가로쓰기에도 허용하고 제목을 나타내거나 강조할 때 흔히 쓰는 겹꺾쇠표(《 》)와 홑꺾쇠표(〈 〉)를 문장부호에 새로 추가했다.

국립국어원은 26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공청회를 열어 문장부호 개선안을 공개하고 여론 수렴 과정을 거쳐 최종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 http://news.hankooki.com/lpage/culture/201210/h2012102221082086330.htm )

 
   
 

광고    배너등록    회원가입    로그인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총회주소: 605 Broad Ave, #205, Ridgefield, NJ 07657 전화 (201)941-1050 팩스 (201)941-1840 / Copyright (c) 2005-2019 by agkdced.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