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속자 : 30 (회원 0)  전체순위 출근기록  오늘 259 어제 622 최대 998 전체 1,182,910  
클릭하시면 MAIN PAGE로 이동합니다.
설교/상담찬양AG자료기독교교육도서실세미나선교/교회결혼/가정미디어씨니어코너성경대학열린마당
그룹
  AGKDCED LOGIN
  
  
  ID저장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결혼과 가정
건강 의학 정보
보험(연금) 정보
저소득 생활보조
웃음보따리
싱글 성인 사역 (Single Adult Ministry)
어린이 동요실
어린이 동화실
은퇴자 관련 정보
어린이교육
한국전통배우기
아버지
어머니
남편
아내
유태인의 유머
좋은 글
듣고싶은 노래
문화산책
도움이 되는 글
건강 체조
어린이 방/Children's Room
어린이 노래/Chilren's Song
추천도서
영화산책
웨딩마치
세계명소 산책
할머니-할아버지
HOME  >  결혼/가정  >  아내 
 
작성일 : 09-04-01 18:53
퓰리처 수상작 "남편의 관앞에서 잠이 든 아내"
 글쓴이 : admin
조회 : 1,472  

무심코 신문기사를 읽다 그만 목에 메이고
눈가에 이슬이 맺히는가 했더니
나도 모르게 눈물이 뺨을 타고 흘러내렸다.

조간신문 사진과 그 아래 설명문을 읽다
일어난 돌발사고였다.

이라크戰에서 戰死한 남편의 장례식 전날 밤,
남편의 시신이 담긴 관 옆에서
마지막 밤을 함께 보내기를 원한 아내가
남편이 생전에 좋아했던 노래를
컴퓨터로 틀어놓은 채
관과 나란히 누워 엎드려
잠이든 모습을 찍은 사진인데

이 사진이 퓰리처 수상작이란다.

관 옆에는 해병대 예복차림에
부동자세로 서 있는 해병대원이
관을 지키며 서 있는데
배경을 보니 가정집의 거실로 아마도
전사한 군인의 자택이 아닌가 싶다.

비록 시신일망정 땅속에 묻히기
전날의 마지막 밤을 평상시처럼
같이 보내고 싶어 메트리스와 이불을 펴고
그 위에 두개의 베게를 나란히 놓고 누워있다.

엎드려 잠이든 젊은 아내의 애틋한 사랑이
메마르고 무미건조한 내 가슴을 흔들어 놓고 말았다.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젊은이를 위해
마지막 순간까지 해병정장차림의 군인을
부동자세로 관 옆에 세워 정중하게
弔意를 표하는 미국정부의 태도와
최후의 밤을 같이 보내고 싶어하는
젊은 아내의 마음이 너무나 감동적이다.

아마도 그 젊은 아내는
마지막 시간을 남편이 살았던 시절의
가장 행복했던 순간을 떠올리며

마치 살아있는 듯이 즐겁게
젊은 부부다운 상상의 대화를
나누다 잠이 들었을 것이다.

- 퓰리처 수상작 -

---------------------------------------------

- 단 하루를 살아도 사랑하는 사람과 살고 싶습니다. -

(http://www.mymother.co.kr/ 에서 퍼온 글)


 
   
 

광고    배너등록    회원가입    로그인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총회주소: 605 Broad Ave, #205, Ridgefield, NJ 07657 전화 (201)941-1050 팩스 (201)941-1840 / Copyright (c) 2005-2019 by agkdced.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