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속자 : 13 (회원 0)  전체순위 출근기록  오늘 20 어제 623 최대 998 전체 1,261,472  
클릭하시면 MAIN PAGE로 이동합니다.
설교/상담찬양AG자료기독교교육도서실세미나선교/교회결혼/가정미디어씨니어코너성경대학열린마당
그룹
  AGKDCED LOGIN
  
  
  ID저장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결혼과 가정
건강 의학 정보
보험(연금) 정보
저소득 생활보조
웃음보따리
싱글 성인 사역 (Single Adult Ministry)
어린이 동요실
어린이 동화실
은퇴자 관련 정보
어린이교육
한국전통배우기
아버지
어머니
남편
아내
유태인의 유머
좋은 글
듣고싶은 노래
문화산책
도움이 되는 글
건강 체조
어린이 방/Children's Room
어린이 노래/Chilren's Song
추천도서
영화산책
웨딩마치
세계명소 산책
할머니-할아버지
HOME  >  결혼/가정  >  남편 
 
작성일 : 09-04-01 18:48
식물인간 아내를 8년간 보살피는 66세 할아버지 이야기
 글쓴이 : admin
조회 : 1,794  
한일산(66)씨는 식물인간 아내 김복례(65)씨를
8년째 돌본다.
그동안 한 씨는 아내가 깨어날 것이라는 희망을 품고
모든 정성을 다해 아내를 간호했다.

매일 목욕을 시키고 운동을 함께 하는 것은 물론
8가지 재료가 들어간 영양식을 준비해 먹이고,
자다가도 작은 기척이라도 들리면 일어나
아내의 잠자리를 봐준다.

무엇보다 한 씨는
"잠깨요 예쁜 사람, 대한민국에서 제일 예쁜 사람"
"오래 살다가 나하고 같이 가" 라고
다정다감한 말을 속삭이며
아내에게 자신의 사랑을 표현한다.

그가 지극정성으로 병간호를 하게 된 이유는
자신을 위해 헌신했던 아내의 노력 때문이다.

지난 93년 한 씨는 간암판정을 받았다.
병원 의사도 손을 놓았던 남편을 아내는 포기하지 않았다.
아내는 헌신적으로 남편을 간호했고
결국 그는 기적적으로 완치되었다.

아내의 사랑으로 한 씨는 새 삶을 되찾았지만
병원비를 갚기 위해 해초를 팔던 아내는
교통사고로 식물인간이 되어
남편의 병간호를 받는 처지가 됐다.

"저 때문에 아내가 몸을 다쳐서 이렇게 누워있는데
제가 아무리 잘한다고 해도
그 사랑을 어찌 다 보답하겠어요.
너무 억울하잖아요. 나 때문에 이렇게 됐다는 게..."
누워있는 아내를 생각하며
남편은 안타까움에 눈물만 흘렸다.

지금 그가 바라는 것은 오직 하나,
자신을 낫게 한 기적이 아내에게도 일어나는 것이다.

한 씨의 정성 때문일까?
아내는 팔과 다리를 조금씩 움직였고,
남편의 말 일부를 알아듣는 등 놀라운 모습을 보였다.
처음 사고를 당해 식물인간 판정을 받았을 때는
상상할 수조차 없었던 일이다.

아내를 보며 남편은 가슴속 깊이
묻어뒀던 말을 꺼냈다.

"말 한마디,
지금 우리가 8년 동안 말 한 마디 못 듣고 살잖아요.
말 한 마디만 했으면 원이 없겠어요."

- 옮김*황연주 (새벽편지 가족) -

(http://www.mymother.co.kr/ 에서 퍼온 글)

 
   
 

광고    배너등록    회원가입    로그인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총회주소: 605 Broad Ave, #205, Ridgefield, NJ 07657 전화 (201)941-1050 팩스 (201)941-1840 / Copyright (c) 2005-2019 by agkdced.org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