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속자 : 57 (회원 0)  전체순위 출근기록  오늘 513 어제 657 최대 998 전체 1,258,107  
클릭하시면 MAIN PAGE로 이동합니다.
설교/상담찬양AG자료기독교교육도서실세미나선교/교회결혼/가정미디어씨니어코너성경대학열린마당
그룹
  AGKDCED LOGIN
  
  
  ID저장  자동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 찾기
결혼과 가정
건강 의학 정보
보험(연금) 정보
저소득 생활보조
웃음보따리
싱글 성인 사역 (Single Adult Ministry)
어린이 동요실
어린이 동화실
은퇴자 관련 정보
어린이교육
한국전통배우기
아버지
어머니
남편
아내
유태인의 유머
좋은 글
듣고싶은 노래
문화산책
도움이 되는 글
건강 체조
어린이 방/Children's Room
어린이 노래/Chilren's Song
추천도서
영화산책
웨딩마치
세계명소 산책
할머니-할아버지
HOME  >  결혼/가정  >  웨딩마치 
*** 허례허식에 물든 혼례문화를 바로잡자는 취지로 조선일보가 전개한 <결혼문화를 바꾸기 위한 특별 캠페인> - [부모의 눈물로 울리는 웨딩마치]를 이곳에 정리해서 올립니다. *** '부모의 눈물로 올리는 웨딩마치' 시리즈는 반향이 뜨거웠다. 편집국에 격려전화와 이메일이 쏟아졌다. 종이 신문 독자 180만명 외에도 1000만명 넘는 네티즌이 조선닷컴(652만명)과 포털사이트 다음·네이트를 통해 시리즈를 읽었다. 7000개 넘는 댓글 대다수가 "이참에 결혼문화 바꿔야 한다"는 내용이었다.
 
작성일 : 12-09-13 08:52
[부모의 눈물로 울리는 웨딩마치] "한달에 한번 먹는 통닭도 사치란 생각에…"
 글쓴이 : admin
조회 : 1,027  

아파트 하나 마련하려 평생 악착같이 산 부모 세대
그 아파트서 자란 자식들, 단칸방서 시작 엄두도 못내
"나처럼 살면 큰일나는 줄 아는 아들… 답답하고 착잡"
부모 세대는 달랐다. '처음부터 버젓한 집을 구해야 한다'는 욕심이 지금 자식들처럼 강하지 않았다. 그랬던 부모 세대가 이젠 다 큰 자식들 집 장만해주느라 자기 재산을 뚝 잘라주는 고통을 겪고 있다.

반면 자식 세대는 '출발점이 다르면 영영 따라잡을 수 없다'는 생각을 가진 경우가 많다. 취재팀이 혼주 36명과 신혼부부 77쌍을 심층 인터뷰한 결과, 부모 세대와 자식 세대 사이엔 뚜렷한 심리 격차가 존재했다.

혼주들 가운데 상당수는 "노후자금이 부족하다"고 걱정하면서도 무리해서 자식에게 집값을 대줬다(36명 중 24명). 자식이 자기보다 더 배우고 잘 벌어도 "부모의 도리니까 대주는 게 당연하다"는 사람이 가장 많았다(16명·복수응답). "집값이 비싸 자식들 힘으론 감당할 수 없다"는 현실적인 이유를 대기도 했다(11명). 억척스럽게 살아온 부모일수록 "가난을 물려주기 싫었다"고 답하는 경우가 많았다(7명).

부모 세대가 희생을 감수하는 걸 당연하게 생각한다면, 자식 세대는 희생을 요구하는 걸 당연하게 생각하는 경향이 강했다. 취재팀이 만난 신혼부부 77쌍 가운데 "주위에서 혼자 힘으로 출발하는 사람을 봤다"는 사람은 7쌍에 불과했다.

대다수가 "부모에게 기대서 미안하다"고 말하면서도 "남들도 나만큼 지원받는다" "나는 덜 지원받은 편"이라고 답했다. 부모가 더 나이 들었을 때 생활비를 지원하겠다는 사람은 "10만~20만원씩 용돈을 드리겠다"는 사람까지 다 합쳐도 20쌍에 그쳤다.

이런 현실에 대해 부모들은 "서글프지만 요즘 애들은 우리와 다르니 어쩔 수 없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주부 김정자(가명·54)씨는 32년 전 스물두 살 때 화물트럭 모는 남편과 결혼했다. 서울 당산동 시댁에 들어가 시부모를 모시고 살다가, 2년 만에 250만원을 모아 다세대 주택이 오밀조밀 모여있는 신림동 언덕배기에 단칸방을 얻었다. 하지만 지난 5월 결혼한 아들은 "좋은 데서 출발하고 싶다"고 했다.

"결혼할 때 남편이 월 10만원 좀 넘게 벌었어요. 서울에 전세방 구하려면 싼 곳도 200만원은 했지요. '있는 대로 맞춰 살자'고 생각해 시댁에 들어갔어요. 구멍난 양말 꿰매 신고, 오래된 옷은 버리기 아까워 시장에 내다 팔면서 전세값을 모았어요. 그런데 아들은 나처럼 살면 큰일 나는 줄 알아요. 자기가 모은 돈은 2000만원뿐이면서…."

전북 전주에 사는 김해순(가명·58)씨도 32년전 120만원짜리 변두리 전세방(17㎡·5평)에서 출발했다. 우체국 다니는 남편이 월 7만원씩 벌었다. 그 돈으로 그 방에서 자식 셋을 키웠다. 난방 되는 아파트에 살고 싶어 식당 일도 하고 청소 아르바이트도 나갔다. 한 달에 한 번 통닭 사 먹는 게 사치였다. "결혼 11년 만에 4000만원짜리 전세 아파트를 얻었어요. 계약하기 전날 밤, 자려고 누웠는데 잠이 오지 않았어요. 꿈같은 밤이었지요."

경기도 고양시에 사는 이순심(가명·53)씨는 "우리 땐 다들 조금씩 살림 불려가는 재미로 살았는데 요즘 사람들은 처음부터 탄탄대로를 가려고 한다"고 했다. 이씨의 딸은 지난 2월 옆동네 아파트에서 신혼살림을 시작했다. 신랑 측이 1억원, 이씨가 2000만원을 댔다. 이씨 자신은 27년전 700만원짜리 원룸에서 시작했다.

"결혼 15년 만에 처음으로 내 집을 마련하던 날, 12층 베란다에서 밑을 내려다보니 63빌딩 전망대에서 보는 것보다 야경이 아름다웠어요. 하늘을 보면 붕 떠서 날아가는 것 같고 땅을 보면 세상을 다 가진 것 같았죠. 제 딸이 그 기분을 알까요?"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2/09/13/2012091300249.html?related_all )


 
   
 

광고    배너등록    회원가입    로그인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총회주소: 605 Broad Ave, #205, Ridgefield, NJ 07657 전화 (201)941-1050 팩스 (201)941-1840 / Copyright (c) 2005-2019 by agkdced.org All rights reserved.